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커뮤니티

국내 유일의 업종별 경제단체 공동협의기구

회원단체 소식


[자동차협회] 제1차 자동차전문위원회 친환경차분과 회의 개최

관리자 2023-03-09 조회수 148
소속단체 :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회장 강남훈)는 3월 2일(목) 「2030 NDC 이행 로드맵 추진 동향과 자동차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이라는 주제로 협회 회의실에서 자동차 환경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 제1차 친환경차분과 전문위원회를 개최하였다.

강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수송부문 2030 NDC 목표 달성을 위한 전기, 수소차 450만대 등 친환경차 보급은 국내에서 생산된 차로 보급하는게 중요하고 이를 위한 정책방안이 이행로드맵에 포함되는 것이 미래차 생태계 관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그는 “NDC 목표인 2030년까지가 자동차산업의 미래차 전환 골든타임으로 정부 정책과 이에 따른 업계의 투자결정이 2030년 이후에도 미래차 생산기반이 유지될 수 있는냐를 결정할 것”이라면서, “미국이 IRA를 통해 전기차 투자 세액공제를 30%까지 지원하는 등 최근 주요국들이 전기차 공장 및 배터리 투자에 대한 지원정책으로 자국 내 미래차 산업생태계 구축을 지원하고 있는데 반해, 우리나라는 전기차 생산시설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가 1%에 불과하여 미래차산업 공동화가 우려된다”고 언급하며,

“특히 부품생태계에 큰 영향을 주는 완성차업계가 우리나라에서 전기차 생산을 촉진할 수 있도록 미국 IRA를 능가하는 획기적인 투자 지원책이 이행로드맵에 포함되어야 산업경쟁력을 유지하면서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달성이 가능하다”고 강조하였다.


산업연구원 김경유 박사는 발제를 통해 “우리 정부는 수송부문 2030 NDC 이행을 위해 부문별, 연도별 감축 경로 방안을 설정하고 있으며 NDC 수송부문 이행로드맵 동향 및 주요 이슈관계 부처 논의를 거쳐 3월에 기본계획을 발표할 예정으로 산업계, 경제단체 등 이해관계자와 소통을 통해 감축수단 검토 및 이행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일부 주요시장에서 전기차가 시장초기 단계에서 성장단계로 넘어가면서 경쟁우위 결정요인이 전기차 개발 및 보급에서 공급능력으로 변화되고 있으며 각국 정부 및 기업들은 안정적인 전기차 생산을 위한 지원과 전략을 수행한다”고 언급하며, “우리 자동차산업도 수송부문 2030 NDC 목표 달성을 위해 안정적인 전기차 공급을 위한 공급망과 생산설비 구축이 강화되어야 하며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한 전기차 보급이 환경문제뿐만 아니라 산업발전도 고려해야 한다”고 발표하였다.


한편,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노사, 부품미래차전환, 국제통상, 친환경차, 신모빌리티 등 5개 분야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전문위원회를 구성하여 각 분과별로 연구와 토론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경쟁력 강화방안을 모색하고자 2023년 1월 발족하였다.

친환경차분과는 한국자동차공학회 회장을 겸하고 있는 서울대학교 민경덕 교수가 위원장으로 선임되었고 전기차, 수소차, 에너지, LCA 등 각 분야별 전문가 2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출처 :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보도자료




회원단체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